thelyricsearch.com LYRIC

MOVE
BTS


Ayo SUGA

3년 전 여기 첨 왔던 때 기억해?
왠지 형이랑 나랑 막 치고박고 했던 때
벽지도 화장실도 베란다도 다 파란 집
그 때 난 여기가 막 되게 넓은 집인 줄 알았지
But 내 야망이 너무 커졌어
그리 넓어 보이던 새 집도
이제는 너무 좁아졌어
17평 아홉 연습생 코찔찔이 시절
엊그제 같은데 그래 우리도 꽤 많이 컸어
좋은 건 언제나 다 남들의 몫이었고
불투명한 미래 걱정에
항상 목 쉬었고
연말 시상식 선배 가수들 보며 목 메였고
했던 꾸질한 기억 잊진 말고 딱 넣어두자고
우리의 냄새가 나 여기선

이 향기 잊지 말자 우리가 어디 있건

울기도 웃기도 많이 했지만
모두 꽤나 아름다웠어
논현동 3층, 고마웠어
이사 가자
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
이사 가자

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
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을 들고 나가려다가

잠시 돌아본다
울고 웃던 시간들아
이젠 안녕
3년의 삶 참 짧고도 길었지
많은 일들이 있고 많은 추억의 기억이
막 떠오르곤 해, 떠날 때가 되니까
사용의 흔적들 like 통장내역 크레딧카드
좁은 평수만큼 더
뭉친 점도 있었고
Fight right here 치고 받기도 몇번
그래서인지 고운 정

미운 정 쌓이고 쌓였어
먼지 마냥, 이젠 치워지겠지
처음보단 짐도 늘고

처음보단 내 스스로 가진 것도 늘었어
이젠 자부심을 딱 들고
더 큰 세상 큰 꿈을 나 바라보겠어
새 출발, 새 시작

어떤 식으로 또 꾸밀 지 기대되는 시간
짐 날라, 위치 잡아, 먼지 닦아
끝나고서는 수고의 짜장면 하나
That's right

이사 가자
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
이사 가자
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
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을 들고 나가려다가
잠시 돌아본다
울고 웃던 시간들아
이젠 안녕
난생 처음 엄마의 뱃속에서
나의 첫 이사 날을 세곤 했어
희미한 기억 나의 이사의 대가는

엄마 심장의 기계와 광활한 흉터였어
2010년 그 해 겨울 대구에서
철없던 내가 이 세상의 크기를 재곤 했어
상업적이란 집으로 이사간 대가는
욕 바가지 돈따라기

라며 날 향한 손가락질
이처럼 이사는 내게 참 많은 걸 남겼지

그게 좋던 싫던 내 삶
속에서 많은 걸 바꿨지
내 삶은 월세 나도 매달려 알어?
내 자존심은 보증금
다 건 채 하루를 살어 uh?
그래서 다시 이사 가려고 해
아이돌에서 한 단계 위로 꿈이 잡히려 해
이번 이사의 손 없는 날은 언제일까
빠른 시일이면 좋겠다
이사 가자
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
이사 가자
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
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 들고 나가려다가
잠시 돌아본다
울고 웃던 시간들아
이젠 안녕
이사 가자
정들었던 이곳과는 안녕
이사 가자
이제는 더 높은 곳으로
텅 빈 방에서 마지막 짐을 들고 나가려다가
잠시 돌아본다
울고 웃던 시간들아
이젠 안녕


BTS

BTS (Korean: 방탄소년단; RR: Bangtan Sonyeondan), also known as the Bangtan Boys, is a seven-member South Korean boy band formed in Seoul in 2013. The septet co-writes and produces much of their output. Originally a hip hop group, their musical style has evolved to include a wide range of genres. Their lyrics, often focused on personal and social commentary, touch on the themes of mental health, troubles of school-age youth, loss, the journey towards loving oneself, and individualism. ... Read More